건강정보 - 헬스조선 제공(RSS)

최신기사 50개 제공하고 있으며, 세부 내용은 클릭후 헬스조선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페이지 인쇄
  • 임플란트 부작용 피하려면, '더 싸게' '더 빨리'는 잊어라

    임플란트 건강보험 보장성이 강화(만 65세 이상 대상 본인부담률 30%)되면서 치과 임플란트 수술을 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러나 임플란트 수술로 인한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덩달아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치과 관련 의료분쟁 1위는 '임플란트'2016년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조정 신청된 치과 관련 사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 임플란트 수술(25%)이다. 원광대 치대에서 발표한 '의료사고 및 분쟁 예방과 환자안전에 관한 보고서'에 따르면, 치과계 민간 의료배상보험 중 임플란트 관련 사건(37.7%)이 제일 큰 비중을 차...

  • [소소한 건강 상식] 어깨 안마, 셀수록 좋을까

    어깨 안마는 일상에서 가장 흔히 하는 마사지다. 세게 할수록 뭉친 근육이 잘 풀린다는 속설은 사실일까?결론적으로 통증을 느낄 정도로 세게 하는 안마는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근육은 과도한 통증을 느꼈을 때 오히려 더 긴장한다. 뭉친 어깨가 오히려 더 단단해질 수 있다는 의미다. 아주 심한 강도라면 근육이 파열될 수도 있다. 중앙대병원 재활의학과 범재원 교수는 "절대적으로 어떤 강도가 좋으냐에 대한 정답은 없다"며 "근육이 단단하게 뭉친 사람은 높은 강도로, 덜 뭉친 사람은 비교적 낮은 강도로 하면 되지만, 통증...

  • 천연 성분은 無害하다? 독성·알레르기 조심해야

    건강을 생각해 천연 에센셜 오일이나 헤나 염색약 같은 천연 화장품을 찾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천연'이란 말만 믿고 부작용이 없을 것이라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 천연 화장품의 숨은 위험성에 대해 알아본다.◇에센셜 오일, 강하게 쓰면 毒 돼에센셜 오일은 항스트레스 효과 등이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오남용하면 문제가 된다. 우리보다 앞서서 천연 에센셜 오일을 사용한 미국에서는 에센셜 오일 부작용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미국 아로마테라피 전문가 모임인 '아로마테라피 대서양연구소'에서는 에센셜 오일 사용 후 부작용에 대해 201...

  • [김광일 교수의 늙어도 늙지 않는 법] [5] '나는 노쇠했을까?' 자가 진단해보세요

    보행 속도와 악력은 노쇠를 평가할 수 있는 좋은 기준이지만, 평가를 위해서는 전문 의료 인력과 평가 기구가 필요하다는 제한점이 있다. 이러한 제한 없이 집에서 간단하게 노쇠 여부를 평가해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대표적인 게 'K-FRAIL' 설문이다.K-FRAIL설문지는 피로, 저항, 이동, 지병, 체중 감소 등을 파악해 노쇠를 선별 검사하는 방법이다. 우리나라 노인의 노쇠를 진단하는 데에도 유용하다는 사실이 검증됐다. ▲지난 한 달 동안 피곤하다고 느낀 적이 있는지(피로) ▲도움 없이 혼자서 10개 계단을 오를 수 있는지(저항)...

  • ‘시원하게 얼려서 드세요’…얼리면 건강해지는 음식 3가지

    폭염이 잠시 누그러지는 듯하더니 다시 기세를 올리는 모습이다. 어제(20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의 한낮 온도는 34도를 기록했다. 얼려 먹었을 때 더 건강해지는 음식은 무엇일까. ◇블루베리블루베리를 얼려 먹으면 영양소가 더 풍부해진다. 블루베리는 보통 수확 즉시 냉동 보관하는데, 이때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의 농도가 증가한다. 안토시아닌은 보랏빛을 띠는 수용성 색소인데, 우리 몸에서 활성산소의 축적을 막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얼려 먹을 때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C를 효과적으로 섭취할 수 있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두부두...

  • 천일염으로 만든 죽염, '노화 억제' 효과

    죽염이 피부 노화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차의과대학교 식품생명공학과 박건영 교수팀은 죽염의 피부 노화 억제 효과를 밝히기 위해 털이 없는 누드마우스에 자외선을 쬐어 피부 노화를 유발하고, 죽염을 피부에 발라 피부 표피 상태, 단백질 함량, 항산화 효소를 관찰했다. 그 결과, 죽염의 항산화·항노화·항염증 효과를 확인했다. 표피와 진피로 나누어져 있는 인체 피부 중 진피는 콜라겐, 엘라스틴이란 단백질로 구성된다. 콜라겐은 그물 모양이며, 엘라스틴이 콜라겐을 지지하는 스프링 역할을 한다. 나이를 먹으면서 진피의 약 ...

  • 흡연자 부모 둔 자녀, 커서도 사망 위험

    어린 시절 흡연자 부모와 함께 살면 성인이 된 후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뇌졸중,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암학회는 7만900명의 비흡연자를 대상으로 어릴 적 간접흡연과 성인이 된 후 사망률의 관계를 연구, 그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참가자가 담배에 노출된 적이 있는지 조사하고 22년 동안 추적했다. 어린 시절에 흡연자와 함께 살았다고 답한 사람은 흡연자와 살지 않은 사람에 비해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31% 컸다. 특히, 주 10시간 이상 흡연에 노출된 사람은 ...

  • 한국인 10명 중 6명, 탄수화물 과잉 섭취

    탄수화물은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영양소다. 고(高)탄수화물 식사가 당뇨병·대사증후군·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전히 한국인 식탁에서 탄수화물의 비중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가톨릭대 식품영양학과 송윤주 교수팀은 한국 성인 1만3106명을 대상으로 평소 어떤 음식을 먹는지 조사했다. 탄수화물의 비율이 전체의 몇 %나 되는지 따졌다. 한국인의 탄수화물 권장 에너지 섭취량은 55~65%다.조사 대상 10명 중 6명이 권장 에너지 섭취량인 65% 이상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8%, 여성은 60%가 권장 ...

  • "냄새 제대로 못 맡는 노인, 사망률 높다"

    냄새를 제대로 맡지 못하는 노인은 치매 위험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최근 후각 상실이 치매 위험뿐 아니라 사망률까지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미국 시카고의대 연구팀은 미국에 사는 57~85세 노인 3005명을 대상으로 장미·가죽·오렌지·생선·박하 등 다섯 가지 향을 맡게 하고, 이들의 5년간 생존 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78%가 5개 냄새 중 4개 이상을 정확하게 맡았다. 14%는 3개를, 5%는 2개를 각각 판별했다. 향기를 전혀 못 맡거나 1개 이하로 맡는 사람은 3%였다. 이들의 사망률 차이는 매우 컸다. 맡을 수 ...

  • 침샘암, 전이 없으면 생존율 90% 이상…조기 진단 중요

    고악성도 침샘암 환자의 예후를 결정하는 중요 요인은 '전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정한신 교수팀은 1995년~2014년 사이 고악성도 침샘암으로 치료 받은 환자 124명을 분석해, 예후를 결정하는 요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진단 시점에서 조기암(원발암 크기 1-2기)에 해당하는 환자는51.6%,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인 경우(원발암 크기 3-4기)가 48.3%였다. 이들 가운데 주변 림프절로 전이가 확인된 환자는 49.2%이었고, 폐나 뼈 등으로 원격 전이가 발생한 환자는 12.1%였다. 침샘암 환자의 ...

<출처 - 헬스조선>